컨텐츠 바로가기

국힘, 김건희 통화가 지핀 무속인 논란 진화…尹 "황당한 얘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속인 선대본부 영향력 행사' 보도 부인…TBS 김어준 고발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문다영 기자 = 국민의힘은 17일 윤석열 대선 후보를 둘러싼 '무속인' 논란 진화에 부심했다.

무속인이 대선 캠프 운영에 깊이 관여한다는 언론 보도를 윤 후보가 직접 "황당하다"며 부인한 데 이어 당 차원에서도 후보와 무속인 연관설을 보도한 언론인을 고발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다.

한동안 잠잠했던 무속인 논란은 역설적으로 최근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된 배우자 김건희씨의 통화 녹음 공개를 통해 되살아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