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겨울철 타이어 안전은? 사고 방지 셀프 점검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겨울철 안전 운전을 위해서는 타이어 점검이 필수다. 제공 | 카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이웅희기자] 추운 겨울철 차량 운행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타이어 역시 상태를 잘 점검하고 파악해야 겨울철 미끄럼 사고 등을 방지할 수 있다.

본격적인 한파 속에서 도로 곳곳에 블랙 아이스를 비롯한 결빙 구간이 생기고, 눈으로 인한 위험 구간도 증가하고 있다. 눈길이나 빙판길은 일반 노면보다 4~8배 가까이 미끄러워 겨울철 차량 운행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겨울철 안전 운전을 위해선 타이어 점검이 필수다.

타이어에 쓰이는 고무는 낮은 기온일수록 딱딱해지기 때문에 겨울철 제 성능을 다 하기 어려울 수 있다. 이런 타이어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낮은 온도에서도 유연한 상태를 유지하는 실리카(이산화규소) 함량을 높인 ‘윈터타이어’를 만들었다. 윈터타이어는 영상 7도 이하의 노면에서도 타이어가 경화되지 않아 높은 수준의 제동력을 발휘할 수 있다. 또 눈과 얼음으로 인해 타이어와 도로 사이에 수막이 생기는 현상도 방지한다. 마찰력을 극대화한 트레드 디자인 등 구조 면에서도 일반 타이어와 완전히 구별돼 안전 운전을 돕는다.

윈터타이어의 비용과 보관은 부담일 수도 있다. 현재 대부분의 국산 자동차는 출고 시 사계절 타이어를 기본으로 장착하고 있어 소비자들에게 타이어 교체 여부에 대한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 그러나 수입차 중에서는 신차 출고 시 썸머타이어를 장착해 출고되는 경우가 있어 이 때에는 겨울용 타이어로의 교체를 권장하고 있다.

자신의 차에 장착된 타이어가 어떤 종류인지 확인하려면 타이어 옆면의 표식을 확인하면 된다. 타이어 옆면에 ‘M+S’ 문구가 새겨져 있다면 사계절 타이어이고, ‘M+S’ 문구가 없다면 ‘썸머타이어’다. 윈터타이어에는 ‘M+S’ 문구와 함께 ‘3PMSF(삼각설산)’ 마크가 있어 쉽게 구분할 수 있다.

타이어 종류에 관계없이 기존에 장착된 타이어의 상태를 점검하는 것도 중요하다. 타이어 옆면 상단부분을 보면 배꼽처럼 돌출된 마모한계선(△)이 있다. 해당 한계선까지 마모되면 타이어를 교체해야 한다. 간단히 동전을 이용해 마모 여부를 확인할 수도 있다. 100원짜리 동전을 타이어 홈에 넣었을 때, 이순신 장군의 감투가 보이면 타이어의 잔여수명이 거의 다 된 것이다. 타이어가 마모되지 않았더라도 시일이 지나면 고무가 딱딱해지는 ‘경화’ 현상이 시작되기 떄문에 생산일이 3년 이상 지났다면 점검을 통해 교체를 권장한다.

겨울에는 낮은 기온으로 인해 타이어가 수축되므로 기존보다 10% 높게 공기압을 주입하는 것이 좋다. 타이어 공기압이 떨어질 경우 접지면에 오목한 부분이 생겨 제동력이 떨어질 수 있다. 최근 출시되는 차량에는 타이어 공기압 경보장치(TPMS)가 있어 차량 내 계기판으로 쉽게 공기압을 확인할 수 있다. 겨울철 타이어의 적정 공기압은 36~38 PSI이다.

카닥의 박예리 CSO(최고전략책임자)는 “겨울철 차량 운행 시, 눈으로 보이지 않는 빙판길 사고 예방을 위해서 계절에 맞는 타이어 장착과 꼼꼼한 타이어 상태 점검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서행 및 안전거리 확보 등 올바른 운행 습관과 주기적 차량 점검을 통해 남은 겨울 동안 안전 운전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iaspir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