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톡] 인간이 버린 쓰레기에‥스리랑카 코끼리 폐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투데이 이슈톡입니다.

최근 스리랑카에서 환경파괴로 서식지를 잃게 된 코끼리들이 먹이 부족에 마을로 내려왔다가 해를 입는 경우가 잦아지고 있다는데요.

첫번 째 키워드는 "스리랑카의 눈물 플라스틱 삼킨 코끼리 "입니다.

쓰레기 더미 한가운데 덩그러니 놓인 야생 코끼리.

인간이 버린 플라스틱 쓰레기를 먹고 폐사한 겁니다.

지난 주말 스리랑카 암파라 지역 한 쓰레기장에서 코끼리 2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고 AP 통신이 전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