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북 화물열차, 2년 만에 중국행…북·중 무역 재개 신호탄 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로 국경 봉쇄 속 신의주 출발해 단둥 도착

[경향신문]

북한이 16일 중국행 화물열차 운행을 재개했다. 북한 화물열차가 중국에 들어간 것은 북한이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2020년 1월 북·중 국경을 봉쇄한 이후 2년 만이다.

대북소식통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쯤 신의주를 출발한 북한 화물열차는 압록강 철교(조중우의교)를 거쳐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에 도착했다.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15량 이상의 북한 열차가 조중우의교를 건너는 동영상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 열차는 긴급 물자를 싣고 17일쯤 북한에 돌아갈 예정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화물열차가 중국에서 북한으로 실어나를 물자는 주로 의약품 등 방역물품을 비롯해 생필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농사용 비료와 자재, 건축 자재 등도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은 유엔 대북 제재와 코로나19로 인한 교역 중단이 길어지면서 주민들이 생활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단둥 공안은 이날 아침부터 조중우의교와 단둥역 부근 경계를 강화하고 일반인들 접근을 통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북한 화물열차 운행으로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북·중 간 물적 교류가 공식 재개될지 주목된다. 대북소식통은 “이번 열차 운행이 한두 번으로 끝나는 것은 아니고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며 “북·중 무역 재개의 신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북·중은 중국 동북지역의 코로나19가 수그러들자 지난해부터 철도를 이용한 육로무역 재개를 모색해왔다. 지난해 11월에는 화물열차 운행 재개를 위한 구체적인 협의가 완료됐으나 중국 동북지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무산됐다. 북한 화물열차 운행이 앞으로도 이어질 경우 대북 인도적 물자 수송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북한이 국경을 전면 개방하는 단계로 보기는 이르다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말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선진적·인민적 방역”을 언급하면서 ‘국경 봉쇄’식 방역에 변화를 예고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베이징 | 이종섭 특파원 nomad@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