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보증금 돌려 줄테니 제발 떠나주세요”... 수도권서도 ‘현산 보이콧’ 움직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주 아이파크 붕괴 사고’에서 부실 공사 정황이 속속 드러나며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는 가운데, 수도권 재건축 추진 단지에서도 현산의 수주전 참여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고가 일어난 지역인 광주에서는 앞서 현산에 시공계약 해지 검토를 통보한 조합이 나왔다.

조선비즈

16일 경기도 안양 관양동 현대아파트 입구에 재건축 관련 현수막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경기 안양시 관양동 현대아파트 입구에는 현산의 시공사 선정 입찰 참여를 반대하는 현수막이 내걸렸다. ‘안전한 아파트를 바라는 관양 현대 시니어모임’ 명의로 붙은 이 현수막에는 “현대산업개발 보증금 돌려줄테니 제발 떠나주세요”, “우리의 재산과 목숨을 현산에게 맡길 순 없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해당 현수막을 붙인 것은 일부 조합원 모임으로, 재건축 조합 측이 현수막을 붙이지는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관양 현대아파트 재건축 정비사업은 안양시 동안구 관양동에 지하 3층∼지상 32층, 1305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건립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지에는 현재 현대산업개발과 롯데건설이 입찰 보증금을 납부하고 시공사 선정 입찰에 참여한 상태다. 조합은 다음달 5일 조합원 총회를 열고 시공사 선정 투표를 개최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산업개발은 이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죽을 각오로 다시 뛰겠다’ 문구의 현수막을 붙이며 수주 의지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현대산업개발이 관양 현대아파트를 포함해 앞으로 수도권 정비사업 수주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번 광주 아이파크 붕괴 사고로 인해 기존 수주 단지에서 이처럼 현산 배제 움직임이 일고 있는데다, 일부 아파트에선 ‘아이파크’ 브랜드를 떼려는 반응까지 나타나면서다.

앞서 광주 북구 운암3단지 재건축 조합은 시공사로 선정된 현대산업개발에 시공계약 해지를 검토하겠다고 통보했다. 서울 강남구 개포1단지 주공아파트 재건축을 통해 들어설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의 일부 조합원들은 아이파크 브랜드명을 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 재건축 최대어로 꼽히는 강동구 둔촌주공(1만2032가구) 재건축조합에서도 HDC현산이 컨소시엄에서 빠질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최상현 기자(hyu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