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부선, '추미애 회초리' 사진에 "추가 윤석열 대통령 만들려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김부선씨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종아리를 때리는 합성 사진을 공개한 것에 대해 "추미애가 윤석열을 후보로 만들고 이젠 대통령으로 만들려고 한다"라고 했다.

김씨는 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국힘(국민의힘)은 추다르크(추미애 전 장관)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시급히 뫼시어라"라면서 "감히 국민의 명을 거역하진 마시라"라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는 새벽마다 추씨에게 냉수 한사발이라도 떠올리고 조석으로 추씨에게 감사인사 올리시라"라면서 "오늘에 윤석열을 키워 주신분은 오직 추미애 한분이시다. 추미애의 광적인 집착이 윤을 후보로 만들고 이젠 대통령으로 만들려고 한다. 이기사 보고 모닝커피 뿜었다"고 했다.

앞서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가 KBS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한 발언을 소개하면서 "체벌로는 아무 것도 해결되지 않는다"라는 글을 남겼다.

윤 후보는 방송에서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에게서 대학생 때 체벌받았던 일화를 소개하면서 "대학 다닐 때 공부도 안 하고 친구들과 맨날 밤늦게 술먹고 놀다가 아버지한테 맞기도 했다. 그걸 맞으니까 술이 다 깼다"라고 말했다.

이후 추 전 장관 SNS 계정은 한 지상파 방송의 사극으로 추정되는 장면 중 한 여성이 댕기머리를 한 어린아이를 훈육하기 위해 매를 든 장면의 합성사진을 올렸다.

한편, 추 전 장관은 장관 시절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 후보에게 직무정지를 명령하는 등 윤 후보와 대립각을 세워왔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