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만인이 코로나에 더 취약한 이유 밝혀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체지방 내 면역세포 과도한 염증 반응이 중증화 초래

헤럴드경제

8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칸다하르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산소호흡기를 한 채 치료를 받고 있다. [EPA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비만, 과체중인 사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더 취약한 이유를 밝힌 연구 결과 나왔다.

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미국, 독일, 스위스 등의 다국적 연구팀이 진행한 연구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지방세포와 체지방 내 특정 면역세포를 감염시켜 인체 면역 방어체계를 훼손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연구진은 비만 치료 환자에게서 얻은 지방조직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감염될 수 있는지 실험하고, 감염된 지방 조직에서 다양한 세포들이 어떻게 반응하는지 추적했다. 그 결과 비만 조직 내 면역 세포들이 과도한 염증 반응을 일으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비만 조직의 대부분은 비만세포로 구성돼 있지만, '대식세포'등 면역력을 담당하는 세포도 포함돼 있는데 코로나19에 감염된 대식세포가 강력한 염증 반응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연구에 참여한 캐서린 블리시 스탠퍼드대 교수는 "이런 반응이 중증 진행에 크게 관여하는 것 같다"며 "이런 정도의 사이토카인(면역세포가 분비하는 단백질) 반응이 중증 코로나19 환자에게서 관측된다"고 말했다.

팬데믹 초기부터 정상 체중 환자와 비교해 비만 환자들은 코로나19에 감염되기도 쉽고, 중증으로 진행하거나 심지어 사망하는 비율도 높았다.

이번 결과는 그동안 기저질환이 없는 비만 환자의 중증화가 높은 이유를 설명해준다. 데이비드 카스 존스홉킨스대학 교수는 "정상 체중은 77㎏인데 실제 무게가 113㎏인 남자가 있다면, 상당량의 지방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라며 "지방에 바이러스가 상주하면서 자기복제를 계속하고 파괴적인 면역반응을 촉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jsha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