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마의자 렌털 서비스 이용자 17% '품질·AS불량 피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소비자원, 4개 업체 조사 결과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안마의자 렌털 서비스를 이용한 소비자 10명 중 2명 가량은 품질 불량이나 사후서비스(A/S) 불량 등의 피해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소비자원이 지난 9월 7∼17일 온라인으로 바디프랜드, 휴테크산업, LG전자, SK매직 등 4개 업체의 안마의자 렌털 서비스 이용 경험이 있는 9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17.0%가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소비자 피해를 경험했다고 답했다.

업체별 피해 경험률은 SK매직 29.3%, LG전자 19.3%, 휴테크산업 15.7%, 바디프랜드 11.0%였다. 피해 유형(복수응답)은 '품질불량·하자'가 45.1%로 가장 많았고 이어 'A/S 불량'(43.1%), '사용설명서 정보 미흡'(36.6%), '중도 계약해지 어려움'(21.6%) 등의 순이었다.

해당 렌털 서비스 업체를 선택한 이유로는 '안마의자 성능이 우수해서'가 41.7%로 가장 많았고 '적정한 월 렌털료'(13.6%), '안마의자 디자인'(10.0%)이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안마의자를 직접 구매하지 않고 렌털 서비스로 이용하는 이유로는 '일시불 구매금액이 비싸서'라는 응답이 49.8%였다. '렌털 기간 무상 A/S를 받을 수 있어서'는 17.3%, '추가할인 혜택'은 16.1%였다.

서비스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4개 업체의 종합 만족도는 5점 척도 중 평균 3.65점으로 전반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다. 사업자별로는 LG전자 3.76점, SK매직 3.66점, 바디프랜드 3.65점, 휴테크산업 3.59점이었다. 부문별로는 가격과 설치·이전 등 본원적 서비스에 대해 평가하는 '서비스 상품 만족도'가 3.84점으로 가장 높았다. 서비스 제공 과정 전반을 평가하는 '서비스 품질 만족도'는 3.78점, 서비스 체험의 긍정·부정 감정의 빈도를 묻는 '서비스 체험 만족도'는 3.59점이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