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멀고 먼 한한령 해소···엑소, 中 뮤직어워드 불참 가능성 제기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중국의 한국 문화 금지인 ‘한한령’ 발동 이후 6년만에 주요 활동으로 기대된 아이돌 그룹 엑소(EXO)의 중국 뮤직어워드 온라인 참석이 취소됐다는 소식이 나왔다.

8일 저녁 중국 텐센트 뮤직 어워드(TMEA)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공식 계정에서 엑소 멤버 카이와 세훈이 ‘제3회 텐센트 뮤직 어워드’ 무대에 선다는 게시물이 사라졌다. 또 엑소 포스터도 자취를 감췄고, 온라인 참석자 명단에서도 엑소는 빠져있는 상태다.

당초 TMEA 측은 지난 2일 웨이보에 엑소 포스터를 공개하면서 카이와 세훈이 오는 11일 VCR을 통해 온라인 방식으로 시상식 행사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TMEA 측은 이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중국 인터넷매체인 텅쉰망은 “엑소 불참 웨이보 내용을 네티즌이 발견했는데, 참석인지 아닌지 또는 가짜뉴스인지 의견이 분분하다”는 분위기를 전했다.

이와 관련,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처음부터 온라인으로 행사에 출연하기로 했고, 현재까지 변동된 것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제


서울경제


텐센트 뮤직 엔터테인먼트 그룹은 중국 최대 규모의 음악 회사로, TMEA는 중국에서 연말에 개최되는 뮤직 어워드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K-팝 스타의 중국 시상식 출연은 2016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으로 한한령이 시작된 지 약 6년 만이다.

중국 기업의 웨이보의 공지 하나에 민감하게 반영하는 것은 그만큼 중국에서 한한령 존재 자체가 이슈가 돼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엑소의 TEMA 온라인 참석 소식은 지난 3일 중국내 일반 극장에서 개봉한 영화 ‘오! 문희’ 상영과 맞물려 한한령 해빙 조짐으로 이해돼 왔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 chsm@sedaily.com

베이징=최수문 특파원 chs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