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포의 3D프린팅 수업...암 유발 유해물질 다량 검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YTN은 어제부터 미래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교육 현장에 널리 보급된 3D 프린터의 유해성을 연속 보도하고 있습니다.

교사들이 육종암 등의 각종 질병에 걸린 이유를 밝히기 위해 YTN은 국내외 전문가 취재에 더해, 자체 실험도 진행했는데요.

학습용 3D 프린터가 배출하는 유해 물질의 구체적인 종류와 양을 국내 최초로 확인했습니다.

기획탐사팀 김지환 기자가 보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