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英·캐나다도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이 2022년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외교적 보이콧'을 결정한 가운데 동맹국인 영국과 캐나다도 이에 동참키로 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8일(현지시간) 의회 답변을 통해 내년 2월 개최되는 베이징 올림픽 행사에 장관이나 정부 대표단이 참석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주요 외신들이 전했다.

존슨 총리는 영국 정부 인사들이 베이징 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기 때문에 이는 사실상 외교적 보이콧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교적 보이콧은 올림픽 개·폐회식 등에 정부를 대표하는 인물이나 정치인 등 공식 사절단을 보내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이날 베이징 당국은 중국내 인권 문제에 대한 서방의 오랜 우려를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면서 "우리가 (베이징 올림픽에) 외교 대표단을 보내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 놀라운 일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2022년 중국 베이징 동계 올림픽 엠블렘.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6일 "중화인민공화국(PRC)의 신장 지역에서의 집단 학살및 인권 범죄와 다른 인권 침해가 계속 되고 있는 상황에서 2022년 동계 올림픽및 장애인 올림픽에 바이든 행정부는 어떤 외교적, 공식적 대표단도 보내지 않을 것"이라며 외교적 보이콧 방침을 발표했다.



미국의 발표 이후 뉴질랜드 로버트슨 부총리 겸 체육부 장관은 국영 TVNZ방송과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이미 장관급 관리가 베이징 올림픽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이미 확실히 밝힌 바 있다"며 동참 의사를 확인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정부 관리나 정치인을 파견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완전한 외교적 보이콧에 대한 결정은 아직 내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도 정부 사절단 파견 보류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올림픽이나 우리나라(일본)의 외교에서의 의의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국익의 관점에서 독자적으로 판단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