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지하철 6호선 기관사 코로나 확진… 승객 전원 하차 소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관사, 식당 같이 이용한 동료 확진 후 양성
승객 하차 뒤 방역 위해 기지 복귀
“승무 직원들, 승객 접촉 없었다”
서울신문

서울 지하철 내부. 본문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서울신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지하철 6호선 응암순환행을 운행하던 기관사가 운행 도중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아 승객들이 전원 하차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7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4분쯤 해당 기관사가 운행하던 응암순환행 열차를 돌곶이역에 정차시키고 승객들이 다음 열차를 이용하도록 했다.

해당 기관사는 구내식당을 같이 이용한 동료가 확진 판정을 받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가 확진됐다.

현재 수색승무사업소 직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는 2명이다. 공사는 구내식당을 이용한 직원 등 밀접접촉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고,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공사 관계자는 “승무 직원들은 기본적으로 승객과 접촉이 없다”면서 “승객들을 하차시킨 후 해당 열차는 방역을 위해 기지로 복귀시켰다”고 말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