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내 백신 접종

"건강했던 21세 유도선수, 화이자 접종 후 백혈병… 다 잃었다" 靑 청원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백신 접종.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건강했던 20대 유도선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뒤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1세 유도선수인 제가 화이자 1차 접종 후 급성 골수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대학에 재학 중인 유도선수라고 밝힌 청원인 A씨는 지난 8월6일 경북의 한 접종센터에서 화이자 1차를 접종했다. 접종 직후엔 별다른 증상이 없었지만, 며칠 후 A씨는 부쩍 피로감을 느꼈고 체력 훈련 중에도 평소보다 눈에 띄게 체력이 떨어지는 것을 느꼈다고 한다.

접종 2주 뒤인 8월20일에는 왼쪽 오금 부위에 멍이 생겼고, 8월27일부터는 잇몸이 부어 피가 나고 통증을 느껴 음식을 씹는 것조차 어려운 상태가 됐다. 진통제를 먹고 시합을 준비한 A씨는 시합이 끝난 후에도 팔과 다리에 피멍이 생기고 잇몸과 치아 통증에 시달렸다.

A씨는 지인들에게 여러 차례 "얼굴이 왜 이렇게 창백하냐"는 말을 들어 9월8일 동네 의원을 찾아 피검사를 받았다. 이틀 뒤 병원에서는 피검사 결과 혈소판 수치가 너무 낮고, 염증 수치와 간수치가 너무 높다며 큰 병원에 가볼 것을 권유했다고, A씨는 칠곡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다시 피검사를 했고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아시아경제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9월11일에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로 갔다. 가는 내내 제발 오진이기를 바랐지만 피검사를 다시 해봐도 백혈병이라는 진단은 변함없었다"며 "너무 황당하고 믿을 수 없었다. 지금까지 어느 한 군데 아픈 곳이 없었는데 갑자기 이런 일이라는 생각에 실감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정말 건강한 20대 운동선수였다. 지난 6월까지만 해도 헌혈을 할 정도로 피가 건강했다"며 "하지만 백신 접종 이후 대학 생활도, 직업도 다 잃어버렸다"고 털어놨다.

A씨는 "처음엔 백신 부작용이라는 사실을 인정하고 싶지 않았지만 저와 같은 피해자들이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수백 번을 되돌아 생각해봐도 백신 부작용이 맞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와 같이 억울하게 병을 얻거나 사망한 피해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더 이상 이런 피해는 없어야 한다. 백신의 부작용을 정부에서 인정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호소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