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재연 진보당 후보, 심상정에 '후보단일화' 만남 제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재연, 7일 "정의당과 진보당, 함께 손잡고 진보단결 추진해야"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김재연 진보당 대선후보가 7일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빠른 시일 내에 만남이 이뤄지기를 희망한다"면서 진보 후보단일화를 위한 만남을 제안했다.
아시아경제

김재연 진보당 대선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진보당사에서 '기득권 보수 양당 체제 타파를 위한 진보단결'을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빠른 시일 내에 만남이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진보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김 후보는 서울 종로구 진보당사에서 기득권 보수 양당 체제 타파를 위한 진보단결을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당과 진보당이 함께 손을 잡고 '기득권 보수 양당 체제 타파를 위한 진보단결'을 추진한다면, 진보정치의 분열에 아파하던 수많은 노동자 민중에게 새로운 힘과 기대를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는 "지난 9월 민주노총과 5개 진보정당이 대선공동대응기구를 발족하고 공동선언 발표 등으로 공동행동을 전개해왔으며 이제 '후보단일화'를 논의해야할 시점"이라면서 "진보당은 지난 2일 대선공동대응기구회의에서 진보단일화 논의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노총 위원장을 포함해 진보5당 대표 및 대선후보와 만남을 제안하고 추진해 '기득권 체제 타파를 위한 진보단결' 사업을 전면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2022년 대선에서 진보진영의 단결을 실현하고, 나아가 대선 이후에도 진보단결을 강화해 진보정치가 한국사회 정치의 대안세력으로 우뚝 서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진보후보단일화 등 진보세력의 단결 추진에 대해 "무덤 앞에 선 수구세력이 기득권 탐욕 정치를 위해 힘을 모은다고 나서는데, 진보세력이 노동자 민중의 희망을 위해 단결하지 못할 리 있겠느냐"며 "노동자 민중의 분노와 잠재력을 이번 대선에서 남김없이 발휘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저의 임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보당은 '기득권 보수양당체제 타파를 위한 진보단결' 실현에 동의하는 단체와 개인 누구라도 함께 손잡을 것이며, 불평등 체제의 최대 피해자인 노동자, 농민, 빈민, 청년, 여성 등 광범위한 노동자 민중의 힘을 모아나갈 것"이라고 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