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국방부 "한중관계 존중…미중 사이 선택하란 것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 국방부 "한중관계 존중…미중 사이 선택하란 것 아냐"

미국 국방부는 한국이 중국과 현실적으로 이웃 국가라면서 한중관계를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현지시간 6일 브리핑에서 "우리는 각국에 미국과 중국 가운데 선택을 하라고 하는 게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또 "인도태평양에 대한 우리의 접근은 중국이나 어떤 나라를 억누르려는 게 아니다"면서 "다만, 중국은 중국의 관점에 더 맞는 정책과 방향으로 움직이려고 각국을 강압하고 겁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