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얀마 민주화 시위

로힝야, "페이스북, 미얀마 학살 방조" 177조 원 손배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얀마 소수민족인 로힝야 난민들이 페이스북에 집단학살 방조 책임을 묻는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AFP, 가디언 등에 따르면 이런 내용을 담은 집단소송 소장이 현지시간 6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법원에 접수됐습니다.

원고가 요구한 손해배상액은 1천500억 달러, 우리 돈 약 177조 원에 달합니다.

가디언은 이번 집단소송이 미국에 있는 로힝야족 1만 명 정도를 대표해 추진된다고 보도했습니다.

로힝야족은 소장에서 "페이스북이 동남아시아 작은 나라(미얀마)에서 시장침투와 로힝야족 생명을 맞바꾸려고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페이스북이 혐오발언을 널리 퍼뜨리는 알고리즘을 가동하고 악성 게시물을 내리지 않았다는 점을 과실로 들었습니다.

또 페이스북이 허위정보와 극단주의 신념을 확산시켜 폭력을 자극한 까닭에 2017년 미얀마 정부의 로힝야족 학살이 쉬워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페이스북은 '성장'이라는 하나의 임무를 위해 설계된 로봇 같았다"며 "증오, 분열, 허위정보를 동력으로 한 성장 때문에 로힝야족 수십만 명의 삶이 파괴된 것은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로힝야는 불교 신자가 인구의 90%에 육박하는 미얀마에 사는 무슬림 소수민족으로 광범위한 탄압을 받아왔습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2017년 집단학살 때 로힝야족 사망자가 1만 명을 넘었다고 추산했습니다.

유엔은 미얀마 정부의 로힝야족 탄압을 '인종청소'로 규정했고, 감비아는 이슬람 협력기구를 대표해 미얀마 정부를 인간집단 말살 혐의로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기도 했습니다.

페이스북은 미얀마에서 혐오와 폭력을 조장했다는 이유로 시민사회, 인권단체 등의 비난을 받아왔고, 지난 2018년엔 로힝야족을 겨냥한 폭력 선동과 혐오 발언을 방지하는 데 충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시인한 바 있습니다.

페이스북의 의뢰로 발간된 독립적 조사 보고서에는 "페이스북이 혐오를 퍼뜨리고 위해를 가하려는 이들의 도구가 됐고 페이스북 게시물은 오프라인 폭력과 연계됐다"는 결론이 담겨 있었습니다.

가디언은 미국뿐 아니라 영국에서도 로힝야족 20명 정도가 모여 같은 이유로 페이스북을 상대로 손배소를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곽상은 기자(2bwithu@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