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객실 나간 적 없는데”…오미크론 ‘공기 전파’ 가능성 무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오미크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의 해외 입국자 격리 호텔에서 접촉 이력이 없던 격리자 간 오미크론 2차 감염 사례가 나오면서 공기 전파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6일 블룸버그통신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대학교(HKU) 연구진은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오미크론 확진자 두 명이 격리 공간을 이탈하는 등 접촉한 사실이 없었다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의학저널인 ‘신흥 감염질환(EID)’에 게재했다.

하오가오 구, 리오 푼 등은 인번 연구에서 “CCTV 분석 결과 격리기간 객실을 이탈한 사람은 없었다. 객실 간 공유되는 물품은 없었으며 격리된 두 사람이 각각의 문을 연 것은 문밖에 바로 놓인 음식을 받을 때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격리 호텔 복도를 가로질러 백신 완전 접종자가 감염된 것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잠재적 우려를 키운다”고 강조했다.

앞서 36세 남성 A씨는 지난 11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입국해 리걸에어포트호텔에서 격리하던 중 지난 1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닷새 만에 같은 호텔에 격리 중이던 캐나다 입국자 B씨가 확진됐다.

두 사람이 머물던 방은 복도를 사이에 두고 맞은편에 있어, 홍콩 당국은 B씨가 A씨로부터 2차 감염이 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이들이 접촉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두 사람 간 공기를 통한 전파가 이뤄졌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앞서 홍콩 보건 당국은 A씨가 필터가 없고 숨을 쉽게 내쉴 수 있도록 하는 밸브가 달린 마스크를 사용한 탓에 방문이 열렸을 때 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해 전파됐을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국내 방역당국도 3차 감염자와 마스크를 쓰고 2분 남짓 대화한 30대 여성 A씨가 최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에 대해 비말 전파 가능성 등을 두고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