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벽화에 낙서한 김부선 "조만간 없앨 것, 작가에 조금 미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쥴리 벽화' 논란이 일었던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한 새로운 벽화에 등장한 가운데 해당 벽화에 배우 김부선씨로 추정되는 모습이 그려진 것과 관련, 해당 벽화를 훼손하고 이를 공개했던 김씨가 작가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씨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작가가 내 작품을 본 후 언론사와 인터뷰에서 '이럴 줄 정말 몰랐다. 처음 겪는 일이라 당혹스럽다'고 했다"면서 "작가에게 조금 미안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김씨는 "나도 저 쌈마이같은 내 글들을 이렇게 오래 안 지울 줄 몰랐다"면서 "조만간 락카로 없애고 와야겠다"고도 했다.

아울러 김씨는 해당 벽화를 그렸던 탱크시 작가가 최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지지하는 그림을 그린 것을 두고는 "이번 우산 쓴 남자 벽보 최고다. 최고로 멋지다. 그리고 미안하다"라고 썼다.

앞서 김씨가 훼손한 벽화는 지난달 30일 탱크시 작가가 이 후보를 겨냥해 그린 벽화로, 김씨와 은수미 성남시장으로 추정되는 인물, 그리고 대장동 의혹을 풍자하는 그림이 담겼다.

이에 김씨는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은 멀고 펜은 가깝더라"라는 글과 함께 벽화 속 인물에 낙서를 한 사진을 함께 올렸다.

그러면서 김씨는 "다음엔 '뺑끼(페인트)' 칠한다. 굿모닝"이라고도 적었다.

김씨가 벽화에 적은 낙서 내용에는 '법은 멀고 펜은 가깝다!', '나이와 성별은 달라도 인격은 똑같다', '약자를 보살핀다고? 니들이나 잘해라. 정의를 위하여 한 줄 남긴다' 등 문구가 담겼다.

앞서 김씨는 지난 1일에도 해당 벽화에 자신으로 추정되는 모습이 등장한 것을 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천박한 정치 예술가의 타락한, 예술을 빙자한 폭력 행위는당사자인 나와 내 가족들에게는 돌이킬 수 없는 상처와 인격에 심각한 모욕을 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씨는 "초상권 및 모욕, 명예훼손으로 민·형사 고소하겠다"면서 "난 이재명의 아내도, 윤석열의 아내도 아님을 분명히 알린다"고도 했다.

김씨는 또한 "공직자도 아니며, 부정부패를 저지르지도 않았고, 공직자 선거에 출마하지도 않는 그저 힘없고 무고한 시민"이라면서 "이게 무슨 조폭, 깡패 같은 짓인가. 대한민국에 마이너리티 여성 연예인 인권은 없는가"라고 울분을 토했다.

김씨는 또 다른 게시물에서도 "예술을 빙자한 폭력행위 범죄자를 고발한다"며 불쾌한 심경을 그대로 드러냈다.

김씨는 "나는 그냥 배우 김부선이다. 누군가의 엄마이고 가족"이라며 "힘없고 빽없는 대중문화 예술가일 뿐"이라고 거듭 강한 어조의 비판을 이어갔다.

이와 관련, 탱크시 작가는 최근 전파를 탄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 나와 "내가 이 그림을 상업적으로 이용한 것도 아니고 또 그분을 비판한 내용도 전혀 아니다"라며 "그분도 같은 예술인으로서 충분히 이해해주실 거라고 생각하고 싶다"고 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