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외교 소식

내년 외교부 예산 3조53억원…보건위기·경제안보 중점 반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제안보센터 신설에 26억원…"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급변 외교환경 대처"

ODA 예산 첫 1조원 돌파…코백스 공여 약 1천200억 등 16.7%↑

연합뉴스

외교부
[촬영 최현주]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외교부는 내년도 예산이 올해보다 5.8% 증가한 3조53억원으로 확정됐다고 6일 밝혔다.

당초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예산안은 3조23억원이었지만, 3일 국회 본회의에서 30억원 증액돼 통과됐다.

외교부 소관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이 올해보다 16.7%(1천588억원) 늘어난 1조1천93억원인 점이 두드러진다. ODA 예산이 1조원을 넘어선 것도, 외교부 예산이 3조원을 웃돈 것도 처음이다.

ODA 예산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선구매 공약 메커니즘인 '코백스 AMC'에 쓸 1억 달러(약 1천183억원)가 포함됐다. 코백스 AMC는 선진국이 공여한 자금으로 개도국에 백신을 공급하는 메커니즘을 뜻한다.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운영 예산으로는 2억원을 반영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 요소수 품귀 현상을 계기로 공급망 재편이 주목받는 가운데 '경제안보센터'(가칭) 신설에도 25억5천만원이 배정됐다.

이 센터는 외교부 내 경제 안보 태스크포스(TF)를 지원하고 현안을 조기에 포착해 총괄적으로 분석·대응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과학기술외교의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관련 예산도 올해 3억원에서 내년도 8억원으로 늘렸다.

외교부는 "전 세계적인 보건 위기 극복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글로벌 공급망 재편과 주요국의 기술 패권 경쟁 등 급변하는 외교환경에 대처하기 위해 재정투자를 확대하고 관련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내년에 수교 140주년을 맞는 미국, 30주년을 맞는 중국을 비롯한 주요 국가와의 기념사업 예산을 올해 40억에서 내년도 72억원으로 확대했다.

중남미·아프리카·중동지역으로의 외교 다변화를 위해 한-중미통합체제(SICA) 실질 협력 사업에 5억원을 신규 반영했고, 한-아프리카재단 출연 규모도 올해 42억원에서 10억원 더 늘렸다.

이외에도 재외공관 원격근무 시스템 등 정보화 사업에 31억원을 반영하고 공관 리모델링 사업 등에도 288억원을 들이기로 했다.

아울러 재외국민 무자력자(자금력이 없는 자)를 위한 긴급지원 예산은 5억원, 해외 위난 시 전세기 투입 등에 필요한 예산은 20억원으로 확대했다.

국제교류기금은 26억원 늘어 681억원, 질병퇴치기금은 196억원 증액돼 624억원이 각각 배정됐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