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동킥보드 음주운전했다면 '운전면허 취소' 정당"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권익위 중앙행심위, 처분 감경 신청 수용 안해

뉴스1

지난 7월22일 오전 서울 중구 동국대학교 앞에 전동킥보드가 놓여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2021.7.22/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전동킥보드로 음주운전을 했다면 운전면허 취소 처분은 정당하다는 행정심판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중앙행심위)는 전동킥보드 음주운전으로 운전면허가 취소된 A씨가 '단속대상인 줄 몰랐고 자동차 음주운전보다 사고 위험성도 낮다'며 처분을 감경해 달라는 구제신청을 했으나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6일 밝혔다.

전동킥보드와 같은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인구가 증가하면서 해당 장치의 운행상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는 올해 1월12일 '도로교통법'을 개정해 면허를 받은 사람만 운전하도록 하되 경과 기간을 둬 5월13일부터 이를 시행했다.

현재는 이에 따라 전동킥보드 등을 음주운전하면 운전자가 가진 모든 면허가 취소·정지되고 면허 없이 운전하면 무면허 운전으로 처벌받는다.

자전거 또한 음주운전을 하면 범칙금 대상이 된다.

민성심 권익위 행정심판국장은 "전동킥보드, 전동외륜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의 이용자가 갈수록 증가하는 만큼 이에 대한 음주운전 근절 등 안전하고 올바른 이용문화 정착에 국민의 관심과 참여가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cho1175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