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딱] "317만 원에 산 루이비통백 안에 마스크"…대응 이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딱]

수백만 원을 주고 산 명품백 안에서 마스크와 수첩이 나왔다는 사연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달 경기도의 한 백화점 루이뷔통 매장에서 300만 원이 넘는 가방을 구매한 A 씨, 집에 와서 가방을 살펴봤더니, 안쪽 주머니에서 마스크와 손때가 묻은 수첩이 나왔다고 합니다.

반품된 제품을 매장에서 꼼꼼하게 확인하지 않고 재판매한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A 씨는 물건 구매 당시 받은 직원 명함에 적힌 번호로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 같은 사실을 알렸지만 답은 없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