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학생 방역패스' 논란 확산…청와대 반대청원·헌법소원 주장도(종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접종시기, 중고교 기말고사·학원 방학 특강과 겹쳐" 지적

"방역패스는 미접종자 보호 전략…백신접종이 답" 반론도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정부가 내년 2월부터 12∼18세 청소년에게 식당·카페·학원·도서관·독서실 등에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를 확대 적용하기로 한 데 대해 학생과 학부모 반발이 확산하고 있다.

정부는 최근 학교·학원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급격히 늘자 방역패스 예외 범위를 축소해 올해 기준으로 초등학교 6학년∼고등학교 3학년인 2003∼2009년생 청소년도 8주 유예기간을 두고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