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이재명 출신 비난하는 건 부적절…살인범 변호도 마찬가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처신, 국민 향한 열정 보고 지지 여부 결정해야"

아시아경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좌),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출생의 비천함으로 비난한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출생의 귀천으로 사람이 가려지는 세상이라면 그건 조선시대 이야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이어 "대통령은 지금 그 사람의 처신과 행적, 그리고 나라와 국민을 향한 열정으로 지지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가 과거 조카의 교제 살인을 변호한 것에 대해서 홍 후보는 "변호사는 고용된 총잡이에 불과하다"며 "살인범을 변호했다고 비난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가 과연 그동안의 품행, 행적, 태도 등이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있는지 여부를 따지는 것이 올바른 비판"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홍 의원은 "대통령 선거가 정책은 실종되고 감성과 쇼만으로 가고 있는 것은 대한민국의 불행"이라고 했다.

한편 이 후보는 4일 전북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한 뒤 연설에서 자신의 가족사를 언급했다. 그는 "제 출신이 비천하다. 비천한 집안이라서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면서도 "제 출신이 비천함은 저의 잘못이 아니니까 저를 탓하지 말아 달라. 저는 그 속에서도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