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車 산업 2022년 차량용 반도체발 부담 완화…반도체 생산·개발 가속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으로 판매량 감소를 겪은 글로벌 완성차 업계가 2022년에는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코로나19로 위축된 세계 시장 경제가 회복세에 접어들었으며 차량용 반도체 품귀 사태도 내년에는 다소 완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대규모 투자를 통해 차량용 반도체 생산은 물론 자동차에 필요한 100개 이상의 반도체를 통합하는 작업을 진행중이다.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 완화 움직임

5일 업계에 따르면 내년 자동차산업은 올해 실적 부진에 따른 기저 효과와 수출 단가 상승, 차량용 반도체 수급 완화 등으로 상승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삼성증권은 지난달 26일 '자동차산업 2022년 전망' 보고서에서 내년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차량용 반도체 부족 완화에 따른 생산 정상화로 올해에 비해 7.4% 증가한 8280만대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현대차는 내년 제네시스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증가, 신흥시장 수요회복, 인도네시아·러시아 공장 가동으로 올해에 비해 7% 성장한 420만대를 글로벌 시장에 판매할 전망이다. 기아 역시 반도체 부족 완화와 신흥시장 수요 성장으로 올해보다 12% 증가한 318만대를 판매할 것으로 관측됐다.

이같은 분위기는 벌써부터 감지되고 있다. 그동안 차량용 반도체 수급 문제로 생산량 조절에 나섰던 현대차는 올해 처음으로 지난 4일 울산공장 1~5공장의 특근을 시행했다. 토요 특근이 부활하면서 현대차는 한 달 동안 최대 2만대에서 2만4000대의 추가 생산이 가능할 전망이다.

기아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구하기 힘들었던 차량용 반도체 공급 상황이 다소 나아졌기 때문이다. 실제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은 지난 9월을 기점으로 나아지고 있다. 현대차와 기아는 지난 9월부터 차량 생산이 증가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차량용 반도체 재고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생산 차질이 다소 개선됐다"고 말했다.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기업들이 보유한 재고도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르네사스·네덜란드 NXP·독일 인피니언·스위스 ST마이크로·미국 텍사스인스트루먼트사의 올해 3분기 재고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7% 늘었다고 분석했다. 3분기 만의 증가다. 답답했던 차량용 반도체 공급이 다소 나아지면서 밀려있는 신차 생산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생산·기술력 확보 총력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차량용 반도체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직접 차량용 반도체 개발과 생산에 뛰어들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과 미국 양대 완성차 업체 포드와 제너럴모터스(GM)가 대표적이다. 현대차그룹은 공급 부문 불확실성 해소를 위해 자체적으로 반도체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부품 계열사인 현대모비스는 올해 초 반도체 물량 부족으로 전 세계 주요 자동차 공장이 멈춰서자 국내 13개 전문 개발사들과 손잡고 차량용 소프트웨어 플랫폼 국산화를 선언했다. 자율주행과 인포테인먼트 소프트웨어 개발 생태계를 협력사들과 오픈이노베이션 방식으로 확장하는 신개념 사업모델로 향후 차량용 반도체와 전장평가 분야로도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 현대모비스는 국내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들과 접촉하는 등 직접 생산 가능성도 예고하고 있다.

포드와 GM도 차량용 반도체 개발과 생산에 뛰어들며 차량용 반도체 '기술 독립'을 선언했다.

지난달 18일 포드는 미 반도체 업체 글로벌파운드리와 차량용 반도체 개발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포드는 양사가 향후 미국에서 반도체를 공동 생산할 수 있다고 전했다. 양사는 또 포드 자동차에 특화된 반도체를 개발하고 자동차 업계 전반에 반도체 공급량을 늘리기로 했다. 이날 GM도 퀄컴, NXP 등 주요 반도체 기업과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반도체를 공동 개발하고 제조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포드와 GM이 반도체 개발에 직접 나서는 이유는 반도체 대란이 장기화하면서 자체 조달능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위기의식이 자리하고 있다.

자동차 업계는 세계적인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에 따라 1년 넘게 생산 차질을 겪고 있다. 반도체 공급난의 직격탄을 맞은 GM, 포드는 3분기 순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0%, 23% 급감했다.

여기에 완성차 업체들은 반도체 업체와 손잡고 차량을 제어하는 전자식 제어 장치(ECU)를 통합할 수 있는 칩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마크 로이스 GM 사장은 최근 "반도체 부족 해결을 위해 북미에서 새로운 차량용 마이크로컨트롤러(MCU)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MCU는 각 부위를 제어하는 ECU에 사용되는 마이크로 컴포넌트의 일종이다.

퀄컴·STM·TSMC·르네사스·NXP·인피니언·온세미(ON Semi) 등 7개 반도체업체와 협력해 GM이 현재 이용하는 반도체의 종류를 대폭 줄이고 세 가지 계열의 반도체만 사용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반도체의 질과 공급 예측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포드도 미국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글로벌파운드리와 전략적 제휴에 합의하며 반도체 공동 생산을 시사했다.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들어 차량용 반도체 수급 상황이 개선되고 있지만 아직도 부족한 상황이다"며 "반도체 물량 확보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완성차 업체들이 반도체를 자체 개발·생산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미래 자율주행차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기존 자동차 생산을 위해 필요한 개별 반도체 숫자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게 어느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