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포항의 한 병원서 66명 확진자 쏟아져 … 요양보호사 1명 전날 확진 뒤 전수검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5일 오전 강원도 춘천의 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줄지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경북 포항시의 한 병원에서 이틀 새 6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졌다.

경북 포항시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유증상으로 검사받은 요양보호사 1명이 4일 확진 판정을 받자 입소환자와 의료진에 대해 모두 검사한 결과 5일 오전 65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병원에는 270여명의 입원환자와 의료인 30여명 등 300여명이 근무하거나 상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당국은 이날 확진자가 발생한 3층을 동일 집단 격리하고 나머지 1~2층 환자들은 다른 병원으로 분산 배치할 예정이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