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물에 걸려 죽는 고래 한 해 수백 마리..."제도 보완 시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우리나라 해안에서 그물에 걸려 죽는 고래가 한 해 수백 마리에 이릅니다.

고래 희생을 줄이기 위해 제도적 보완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송세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달 28일 강릉 사천항 앞바다에서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된 밍크고래입니다.

길이 5.3m, 무게 2t으로 불법 포획한 흔적이 없어 발견한 어민이 6,800만 원에 판매했습니다.

우리나라는 1986년부터 상업 포경을 금지하고 있지만, 우연히 그물에 걸려 죽은 고래는 보호종이 아니면 시장에 팔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