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 신정원 감독,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향년 47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영화 ‘시실리 2km’,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등을 연출한 신정원 감독이 별세했다. 향년 47세.

4일 영화계에 따르면 신정원 감독은 이날 급성 패혈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간경화를 앓고 있던 신 감독은 전날 고열과 호흡 곤란 증세로 응급실을 찾았다가 중환자실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유가족은 “(신 감독이) 최근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며 “차기작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지난 2004년 ‘시실리 2km’로 데뷔한 뒤, ‘차우’, ‘점쟁이들’, ‘더 독’ 등을 연출하며 자신만의 독특한 스타일을 인정받았다. 지난해에는 8년 만의 신작, 배우 이정현, 양동근 주연의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으로 호평을 받았다.

빈소는 강남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6일 오전 10시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