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명품 맞아? "수백만원 루이비통 백 샀는데, 쓰레기 나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국내 매출 1위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에서 사용한 흔적이 있는 가방을 판매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한 명품 온라인커뮤니티 사이트에는 ‘백화점에서 산 루이비통 가방, 언박싱했는데 중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지난달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한 백화점의 루이비통 매장을 방문해 317만원짜리 ‘삭플라 PM’ 가방을 구매했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사진=온라인커뮤니티


그는 “집에 와서 언박싱한 순간 말이 안 나왔다”며 가방 안에서 나온 성인용 마스크, 아기용 마스크, 또 백화점 문화센터에서 제공하는 트니트니 수첩 사진을 공개했다.

A씨는 “가방 포장하면서 확인도 안 하는지, 시장에서 가방 사 들고 온 기분이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후 A씨는 가방을 판매한 루이비통 직원에게 “내부 포켓 안에 이런 게 들어 있고, 심지어 외출 한 번 하고 반품한듯한 가방을 제가 구매했다”고 사진과 함께 문자를 보냈다.

이어 “판매자분들은 가방 내부 확인도 안 하고 패킹을 해서 저에게 줬고, 지금 열어보고 너무 어이가 없어서 말이 안 나온다”며 “본사에 클레임 진행하고 환불처리하겠다. 환불 갈 때 대기 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전했다. 그러나 해당 직원의 연락은 없었다.

매장 측은 ‘B직원이 반품받은 물건을 이 직원이 쉬는 날 또 다른 C직원이 판매했다.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매장 방문이 껄끄러울 수 있으니 퀵 서비스를 통해 반품을 진행할 수 있다고 했다.

이데일리

A씨가 루이비통 직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A씨는 대충 넘어가려는 태도에 기분이 나빠져 루이비통 고객센터에도 문의했다고 했다. 그러나 루이비통은 “판매직원 대신 사과합니다. 해당 매장에 내용을 전달하겠지만, 답변이 바로 올지는 모르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결국 해당 백화점의 고객상담실을 찾았다.

루이비통 매니저와 백화점 관계자를 만난 A씨는 그들에게 직접 가방에 들어있는 마스크 등 소지품을 보여줬다. A씨는 “이 루이비통 가방이 진품인지도 의문스럽다”며 “이제 브랜드 조차도 신뢰가 안 간다고, 그 자리에서 환불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루이비통은 그날 저녁 늦게 “시간 나실 때 매장에 방문하면 소정의 상품과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리고 싶다”고 연락했다.

이에 A씨는 “이사람들의 눈에는 내가 소정의 상품을 원한 진상고객이 된 것 같다 불쾌했다. 사과가 먼저 아니냐”고 했다.

결국 A씨는 루이비통 고객센터 CS 매니저와의 통화를 요청했다. A씨는 매니저에게 “저 같은 피해자가 더 생기지 않게 루이비통 공식홈페이지에 사과문, 직원들이 사용하는 네트워크 공지를 올리고 확인시켜주면 좋겠다고 얘기했지만, 이 부분은 어렵다고 전달받았다”며 “소규모 업체도 리퍼나 반품 제품들은 고객에게 미리 안내하고 판매하는데, 세계적인 명품회사 루이비통에서 이런 기본적인 서비스도 제공하지 못하면서 무슨 명품이라고 콧대를 높이고 있는 지 의문스럽다”고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왜 담당 판매직원은 회신이 없는 거냐. 나라도 화날 것 같다”, “반품 물건도 황당한데, 대처가 말이 안 된다”, “직원들 태도가 너무 별로다. 진상 취급하는 것도 아니고”, “반품이면 들어올 때 검수한다. 이건 반품이 아니라 직원이 쓰던거라니까”, “몇만 원짜리 가방이라도 화날 것 같은데 명품을 이런 식으로 판매하다니 충격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