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2월 주식 전망] "오미크론 너무 걱정 마라...소형·경기민감주 기대감 유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편집자] 이 기사는 12월 2일 오전 09시38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월가의 전문가들은 최근 미국 주식시장이 새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을 둘러싼 불확실성으로 크게 출렁했음에도 대체로 낙관적인 전망을 유지했다.

뉴스핌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트레이더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에 대해 효력이 없다고 해도 관련 백신이 수개월 안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종전보다 기민한 대응이 전망되는 만큼 단기적으로는 악재가 될 수 있어도 경제활동 재개 추세 자체에는 큰 문제가 없다는 시각이다.

◆ "오미크론, 경제에 큰 타격 없다"

투자은행 JP모간은 "델타 그리고 최근에는 오미크론 등 코로나19 변이 등장으로 인해 산발적인 주가 후퇴가 일어났지만 이는 자연면역의 개선과 백신 개발 능력의 향상, 치명률 저하 등의 맥락에서 볼 필요가 있다"며 주가 추세에는 문제가 없다는 생각을 강조했다.

미국 증시는 오미크론 공포가 본격화한 지난달 26일 S&P500이 2.3% 급락했다가 다음 거래일 29일 1.3% 반등한 뒤 30일 다시 1.9% 고꾸라지는 등 '롤러코스터' 장세를 탔다. 오미크론 감염 증상이 '경미하다'는 소식에 안도했다가 기존 백신으로는 효능이 없을 것이라는 관측에 주저앉은 양상이다.

당장 오미크론 확산 여파를 단정지어 예측할 수는 없지만 월가 전문가들의 주가 영향에 관한 논평을 보면 경기 낙관론을 거두기 힘들다는 의견이 많다. 투자은행 코웬이 코로나19 동향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항공주에 대해 여행 수요의 일시적 감소 후 연내 급반등을 예상하며 '강세' 의견을 고수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 "섣불리 주식 팔지 말라"

애널리스트뿐 아니라 자산운용역 역시 비슷한 의견을 견지한다. 로이터통신이 지난달 30일까지 2주에 걸쳐 실시한 펀드매니저·최고투자책임자(CIO) 35명 대상 월간 설문 결과에 따르면 포트폴리오 내 주식 권고 비중(평균)은 50.3%로 2017년 말 최대인 전월과 동일했다. 채권 역시 39.0%로 같았다.

뉴스핌

뉴욕증권거래소(NYSE) 트레이더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버딘스탠더드 인베스트먼츠의 퀀트담당 선임 애널리스트는 "주식 비중을 적당히 줄여 리스크를 피해야 한다는 주장에는 일리가 있지만 포트폴리오를 완전히 바꿔야 한다는 극단적인 주장에 대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소형·경기민감주 좋다"

낙관론을 고수한 전문가들은 종전의 '소형주'와 '경기민감주' 강세론 역시 유지했다. 기술주 등 성장주의 밸류에이션이 부담스러울 정도로 불어난 상황에서 ▲꾸준한 기업 이익 개선세 ▲공급망 차질 현상 완화 ▲지속적인 소비 회복세의 관련주의 강세를 이끈다는 생각이다.

특히 소형주는 대형주 대비 저렴한 밸류에이션 측면에서 호감도가 높다. 조사회사 데이터트렉에 따르면 미국 소형주 주가지수인 S&P스몰캡600의 주가수익배율(PER, 향후 1년 주당순이익 예상치 기준)은 15.4배로 S&P500 21.4배의 72%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베스트먼트쿼럼의 피터 로우먼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인플레이션 고조와 공급망 문제, 세계 경제성장률 후퇴 등 단기적 우려가 있지만 내년 기업 실적 전망 자체는 긍정적"이라며 "소비자 지출의 회복은 올해 4분기 경기에 분명히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 "에너지·금융·헬스케어 선호"

지난달부터 월가 투자은행들의 내년 주가 전망이 나오기 시작한 가운데 현재까지 제시된 전망치를 종합하면 대형주나 기술주 대비 소형주·경기민감주의 우위 장세가 최소 내년 상반기까지 펼쳐질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

뉴스핌

뉴욕증권거래소(NYSE)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P모간은 내년 말 S&P500의 목표가를 지난달 말 종가(4567) 대비 10.6% 높은 5050으로 제시하고 ▲에너지 ▲금융 ▲소비자 서비스 ▲여행 ▲레저 등 경기민감주 및 내수 관련주를 선호 종목으로 꼽았다. JP모간은 11%의 상승 여력을 점치면서도 상승폭의 대부분은 현재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나올 것이라고 했다. 하반기부터는 횡보세를 예상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도 같은 의견이다. BofA는 최소 상반기까지 소형주가 대형주보다 우수한 성과를 거둘 것이라면서 에너지·금융에 대해 '비중확대' 의견을 냈다. 아울러 경기민감주는 아니지만 BofA와 JP모간 모두 헬스케어를 선호와 비중확대 종목으로 꼽았다. UBS도 JP모간과 마찬가지로 내년 '상고하저' 흐름을 예상했다.

◆ "연준 통화정책은 리스크"

관련 전망 모두 낙관론에 치우친 것처럼 보이지만 위험성이 언급되지 않은 것은 아니다. 대부분이 지금 같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친시장적인 통화정책을 상정한 전망이다.

현재 연준은 월간 150억달러 규모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정책을 시행 중이지만 자산 매입은 계속하고 있고 '제로(0)' 기준금리는 유지 중이다. 금융시장은 테이퍼링이 내년 6월 종료되고 같은 해 4분기 중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30일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테이퍼링 종료 시점을 수개월 앞당기는 방안이 적절하다고 발언한 가운데 향후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에 전문가들의 시선이 꽂혀있다.

이에 대해 조사회사 코너스톤매크로는 파월 의장의 발언은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다만 관련 발언 뒤에도 금리선물 가격을 통해 확인한 금융시장의 기준금리 인상 예상 시점은 종전 대비 크게 변화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뉴스핌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기자회견을 지켜보며 거래하는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