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파라과이 10대 소녀들 1년에 '1만명' 임신…낙태금지·성폭력 때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지현 기자]
머니투데이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에서 대형 국기를 든 사람들이 시위 중이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음. /사진=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라과의 여자 어린이들이 임신은 물론, 임신과 관련한 전염병에 노출되고 있다. 성폭력이 발생하는데도 낙태를 규제하고 있어서다.

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국제 앰네스티는 파라과이에서 정부의 낙태 규제와 성폭력 등으로 어린 여아들이 임신과 관련한 전염병에 노출되고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파라과이에서 2019년~2020년 14세 이하 소녀 약 1000명이, 15~19세 사이 청소년은 약 1만2000이 출산했다. 이는 중남미 국가 중 가장 높은 아동 및 청소년 임신율이다.

또, 전국적으로 10~19세 사이의 여자 아이들이 전체 산모 사망률의 10%를 차지하고 있다. 파라과이 정부가 낙태를 금지, 결국 안전하지 않은 환경에서 낙태하면서 사망으로 이어진 경우도 있다. 파라과이 법률은 산모의 생명이 위험하다고 인정되는 경우를 제외하고 거의 모든 경우에서 낙태를 범죄로 규정하고 있다.

보고서는 또 조기 출산 자체가 건강에 상당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라틴 아메리카 컨소시엄'에 따르면 15세 미만의 소녀들이 임신과 관련된 합병증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성인 여성의 경우보다 4배 더 높다.

국제앰네스티의 에리카 게바라로사스 미주 담당 국장은 "파라과이는 상상할 수 없는 성폭력에 직면한 소녀들과 청소년들을 외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소녀들은 폭력 없는 삶을 살 권리가 있다"며 "특히 성폭행을 당해 임신한 상황에서 낙태를 금지하는 것은 '고문'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파라과이의 낙태법은 이전에도 세계적인 관심을 끌었다. 지난 2015년, 임신한 11살 소녀에게 파라과이 당국이 낙태를 금지해 결국 출산했다. 당시 소녀는 10살 때 새아버지에게 성폭행을 당해 임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지현 기자 jh0709@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