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李 갈등 봉합·김종인 극적 합류 “부산부터 치고 올라간다”(종합)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패싱 논란 사흘 만에 ‘울산 담판’으로 갈등 봉합
尹·李 “국민 정권교체 열망 받들어 함께 간다”
“김종인, 선거대책기구 총괄…김병준 도울 것”
서울신문

승리 다짐하는 이준석-윤석열-김기현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부터), 윤석열 대선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 후 손을 맞잡고 대선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2021.12.3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패싱’ 논란 사흘 만에 열린 ‘울산 담판’을 통해 극적으로 손을 잡았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전격 수락하면서, 국민의힘 선대위는 출범을 사흘 앞두고 모든 진용을 갖췄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이날 울산 울주 한 불고깃집에서 열린 만찬 회동에서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돼 가기로 합의했다”고 윤 후보 측 김기흥 선대위 수석부대변인과 이 대표 측 임승호 당 대변인이 회동 후 기자들에게 브리핑했다.

이들은 “대선에 관한 중요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 대표,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선후보·당 대표 직접 소통 강화”

그러면서 “젊은 세대에 대한 적극적인 소통과 정책 행보가 이번 선거에서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 대해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당헌상 보장된 후보의 ‘당무우선권’에 대해서는 “후보가 선거에 있어 필요한 사무에 관해 당 대표에게 요청하고, 당 대표는 후보의 의사를 존중해 따르는 것으로 해석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가 한 발 양보해 이 대표 권한을 적극 보장하기로 한 것이다.

이 대표는 윤 후보와 마찰이 애초부터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이번에 소위 ‘핵심 관계자’라는 사람에게 경고한 것이지, 후보님과는 어떤 이견도 없었음을 이 자리에서 밝힌다”고 말했다.

본인이 반대했던 이수정 교수의 공동선대위원장 임명에 대해선 “제가 반대 의견을 냈다는 것만 (회의록에) 남겨달라 했고, 후보도 그걸 받아들였다”며 “그것은 이견이라 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서울신문

윤석열-이준석, 만찬 회동 후 포옹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와 윤석열 대선 후보가 3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 후 취재진 앞에서 대선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2021.12.3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후보님이 입당하기 전부터 후보님과 저는 신뢰 관계가 있었다”며 “‘핵관’(핵심 관계자)이라는 분들의 평가를 들으셨겠지만, 저는 그것을 염두에 두지 않고, 당무에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도 “저는 선거 전략에 대해 이 대표께서 저에게 무슨 방향을 얘기하면 전폭 수용했기 때문에 이견이 있을 수 없었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주말인 4일부터 당장 부산에서 공동으로 선거운동을 하기로 했다. 서범수 당 대표 비서실장은 기자들에게 “윤 후보와 이 대표가 부산의 전체 의원들을 다 소집할 것”이라며 “부산에서부터 쭉 치고 올라간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선대위 ‘원톱’
서울신문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4일 윤석열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만찬 회동을 위해 서울 한 식당으로 들어가는 모습. 2021.12.3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후보는 이날 직접 기자들에게 “지금 막 우리 김종인 박사님께서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는 깜짝 소식도 전했다. 이에 따라 선대위가 오는 6일 정상적으로 출범할 수 있게 됐다.

윤 후보는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기구의 장으로서 당헌과 당규에서 정한 바에 따라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통할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역할 조정에 대해선 “김병준 위원장도 김종인 위원장께서 선대위를 잘 이끌어나가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도와드릴 것이라 믿는다”고 언급했다. 김 전 위원장에게 사실상 선대위 ‘전권’을 준 것이다.

윤 후보는 극적인 합류 과정을 설명해달라는 요청에 “자세하게 말씀드릴 순 없고, 이제는 빨리 선거운동을 해야 하지 않겠나”고만 말했다. 이 대표도 “지금까지 꾸준히 여러 사람의 노력이 있었다는 점만 말씀드린다”고 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