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역과 민생경제 사이에서 고심하다 ‘절충안’ 택한 정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거리 두기, 한 달여 만에 유턴

[경향신문]

경향신문

격리시설행 버스 타는 외국인 입국자들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진자의 추가 유입을 막기 위해 모든 입국자에 대한 격리조치가 시작된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외국인 입국자들이 격리시설로 이동하기 위해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업시간 제한·집합금지는 제외
자영업자 등 충격파 최소화 조치

“유행 가라앉히기에는 역부족
강력한 손실보상책 있어야” 지적

정부가 3일 발표한 방역 강화 조치는 확진자 폭증에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유입까지 겹쳐 비상이 걸린 ‘방역’과, 단계적 일상회복 시작으로 가까스로 돌아가기 시작한 ‘민생경제’ 사이에서 고심하다 낸 절충안으로 평가된다.

이날 발표된 조치는 사적모임 인원 제한과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확대로 요약된다. 사적모임 인원은 수도권과 비수도권 모두 기존보다 4명 줄었으며 물리적(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의 핵심인 다중이용시설 운영시간 제한이나 집합금지조치는 빠졌다. 당초 논의 과정에서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시간을 오후 10시로 제한하고 수도권의 사적모임 인원도 4명까지 줄이는 등 과거 거리 두기 당시 4단계에 준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부는 해당 조치가 민생경제에 극심한 피해를 끼칠 것을 우려해 시행을 보류했다.

정재훈 가천대 길병원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현 상황이 위험하다고 알리는) 중요한 메시지를 주는 기능은 할 것”이라며 “더 강력한 정책을 썼으면 더 강력한 효과가 나오겠지만, 국민들의 수용성과 자영업자의 피해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효과들은 1~2주 정도 뒤부터 나타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했다.

그러나 이 정도로는 유행을 가라앉히기에 역부족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확진자가 1000~2000명 나왔을 때도 사적모임 인원은 4인 이하로 하고 오후 9시 다중이용시설 영업제한 조치를 취했는데, 이런 조치로 4000~5000명 유행 상황을 막기는 어렵다”며 “결국 이런 상태가 오래 유지되면 일상회복을 이어갈 시기는 더 멀어지고, 경제적 피해와 의료적 피해가 모두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화된 방역조치를 적용하는 대상에 대한 기준도 모호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정부는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을 확대하면서 식당과 카페를 비롯해 학원, PC방, 영화관, 독서실·스터디카페 등을 포함시켰다. 그러나 오락실이나 백화점, 방문판매 홍보관이나 종교시설 등은 일상에 필수적이거나 시설 특성상 적용이 어렵다는 이유로 제외했다. 특히 최근 발생한 오미크론 변이 감염 추이를 보면 확진자와 의심사례 13명 가운데 9명이 백신 미접종자이고 모두 인천의 한 교회 관련 감염·의심 사례로 분류된다. 종교시설을 방역패스에서 제외하는 게 맞느냐는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더 확실한 방역조치를 취하기 위해선 손실보상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꼬집었다. 적절한 손실보상이 뒤따른다면 강력한 거리 두기를 취하더라도 민생경제나 국민 수용성 측면에서 오히려 악영향이 덜 할 것이라는 진단이다. 정 교수는 “일상회복 과정에서 방역을 강화하고 지나가는 시점이 이번이 끝이 아닐 텐데 정부가 적극적인 재정지출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면 방역조치는 계속 이런 식으로 취해질 수밖에 없다”며 “구제책이 포함되지 않은 것은 아쉽다”고 말했다.

정부는 고위험군의 백신 추가접종이 어느 정도 진행된다면 현재 조치로도 최소한 유행 증가 속도를 둔화시키는 효과는 있을 것으로 봤다. 손 반장은 “이후 상황에 따라서 영업시간 제한 등 조치까지도 추가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준 기자 jchang@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