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증이면 못 받아‥"전동휠체어 지원 차별 위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오늘 서울의 지하철 역과 버스 정류장에서 휠체어를 탄 장애인들이 기습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동 할 권리’를 보장해 달라는 오랜 외침 입니다.

오늘 세계 장애인의 날을 맞아 주목할 만한 판결도 하나 소개합니다.

자치 단체가 경증 장애인한테만 지원해 온 전동 휠체어를 이제 중증 장애인한테도 제공하라는 판결인데요.

중증이라서 휠체어를 제어할 수 없으니 지원도 해주지 말라는 관련법이 잘못됐다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