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불법촬영 등 젠더 폭력

"미국까지 와서 스토킹하냐"…BTS 콘서트서 인종차별 당한 한국인,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방탄소년단(BTS) 콘서트에서 아미들이 '아미 밤(army bomb, 응원 도구)'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TS가 2년 만에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대면 콘서트를 연 가운데, 콘서트를 찾은 한국 팬이 인종차별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3일(한국 시간) 트위터에는 전날 BTS의 3일 차 콘서트에서 한국 팬을 대상으로 한 현지 팬의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는 글이 다수 게재돼있다.

글을 종합하면 2일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가 열린 소파이 스타디움에서는 일부 현지 팬이 한국 팬을 대상으로 폭행·폭언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동양인으로 보이는 팬이 지나가면 "한국인이 아니냐"며 쑥덕거렸다. 심지어 집단 폭행을 가하기도 했다고 한다.

몇몇은 휴대폰으로 한국 팬의 얼굴을 촬영하고 "트위터, 틱톡, 인스타그램을 비롯한 SNS에 올릴 것"이라고 협박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이들은 한국 팬 특히 '홈마'에 대해 좋지 않은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홈마는 홈페이지 마스터의 줄임말로, 연예인의 고화질 사진을 촬영해 SNS에 올리는 팬을 의미한다.

개인 소장용으로 사진을 찍는 홈마도 있으나 팔로워가 10만명 이상인 홈마는 포토북을 만들어 팔거나 연예인의 개인 일정을 공유하며 돈을 버는 식이다.

현지 팬들은 한국 팬에게 인종차별적 발언과 함께 "미국까지 와서 BTS를 스토킹하냐" "BTS를 돈벌이에 그만 이용하라"는 등의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에도 한국 팬을 영어로 조롱한 글이 다수 올라왔다.

현지 팬에게 폭언 피해를 당했다는 한 팬은 트위터에 "현지 팬들은 한국 팬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큰 것 같다. 우리 홈마들을 때리거나 욕하면서 스스로 뿌듯해 했다. 이런 비인간적인 모습을 보면서 회의감과 환멸감을 느낀다"고 호소했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