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대통령 "선행은 연못에 던진 돌과 같아 사방으로 파문이 퍼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기부·나눔단체 초청행사와 관련 우리 곁의 소외된 이웃과 어린이, 세계 빈곤가정에 희망과 용기를 나눠준 분들과 만나 제 마음도 따뜻해졌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선한 마음은 다른 이들에게도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는 마음을 불러일으킨다"며 "저도 오늘 온기를 느끼며 아내와 함께 소정의 금액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작은 정성이라도 모이면 큰 희망이 되고, 회복을 위한 용기가 된다"면서 "서로의 손을 꼭 잡아주는 연말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2021.12.3/뉴스1
fotogyoo@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