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우조선해양,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수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NG-16000X' 디자인 조감도. 대우조선해양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NG-16000X' 디자인 조감도. 대우조선해양 제공대우조선해양이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추가 수주에 성공했다. 지난 1일 LNG운반선 6척을 수주한데 이어 이번주에만 약 1조9천억원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안정적인 일감확보에 청신호가 켜졌다.

대우조선해양은 모나코의 에네티(Eneti Inc.)로부터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 1척을 3829억원에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선박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5년 상반기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지난 5월에 수주한 선박의 옵션물량으로 길이 148m, 폭 56m 규모다. 14~15MW급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5기를 한번에 싣고 운항할 수 있으며, 수심 65m의 해상에서까지 해상풍력발전기를 설치할 수 있다.

이 선박은 네덜란드 엔지니어링 업체인 구스토MSC(GustoMSC B.V.)社가 대형 풍력발전기 설치선을 위해 최근 개발한 'NG-16000X' 디자인으로 건조된다.

전세계적으로 지구온난화, 미세먼지 등 환경 문제가 큰 이슈로 대두됨에 따라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증가하고 있다. 이중 해상풍력은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분야다. 해상풍력발전기의 용량도 기존 10MW이하에서 10MW이상으로 대형화 되는 추세다. 이처럼 성장하는 시장과 대형화되고 있는 발전기 수요에 발맞춰 대형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선의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약 107억7천만달러 상당의 선박, 해양플랜트 및 잠수함을 수주해 올해 목표(77억 달러) 대비 약 140%를 달성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