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네번째 매타버스 ‘전북행’···“전북 삼중차별” 정세균과 만찬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일 전북 전주시 한옥마을을 방문,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전주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3일 네번째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방문지인 전북을 찾았다. 이 후보는 경선 경쟁자이자 전북을 기반으로 두고 있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도 만나기로 했다.

이 후보는 이날 2박 3일간의 전북 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이 후보는 유튜브를 통해 전북 순회 출발인사를 하며 “전북에 거주하는 국민들은 전북이 차별받고, 소외되고 있다는 생각을 하는 것 같다”며 “호남 정책도 광주·전남을 중심으로 이뤄지더라, (주민들이) 일종의 삼중차별을 받는 게 아니냐 생각하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북 민심을 겨냥한 듯 이 후보는 사흘간 전북 지역만을 방문하기로 했다. 보통 민주당 대선 후보들이 전북을 광주·전남과 함께, 혹은 충청 지역과 동시에 방문하는 것과는 차이가 있다. 이 후보는 이날 전북에 정치적 기반을 둔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의 만찬을 할 예정이다. 이 후보는 지난달 23~27일 광주·전남 방문 때는 전남 출신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의 만남을 추진했으나 무산됐다.

이 후보는 첫 일정으로 익산시 한국식품클러스터진흥원을 방문했다. 이 후보는 식품 관련 창업을 경험했던 참석자들을 만나 “창업을 투자할 사람도 투자받고 싶은 사람도 많은데 연결이 안된다”며 “일반 국민들이 창업 투자할 수 있는 루트를 만들어 주는 것도 정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주시 한옥마을에서 청년 및 관광객들과 만났고, 밤에는 전주의 명물인 ‘가맥집’(슈퍼마켓 형식의 맥주집)을 방문해 청년들과 만나며 ‘쓴소리 경청’ 시간을 갖는다.

이 후보는 전북행에 앞서 서울 서초구 삼성경제연구소를 방문했다. 이 후보는 “친기업 친노동이 양립 불가능한 게 아니다. 노동과 자본이 상호 윈윈하는 길도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전날 주한미국상공회의소 간담회에서도 “위험성이 있는 것만 금지하고 나머지는 대체로 허용하면 기업의 창의적 혁신이 가능해질 것으로 생각한다”는 등 친기업·경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 후보는 이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님께도 ‘삼성에서 기본소득 얘기하는 게 어떻겠냐’고 말씀드린 적이 있다”며 “미국 디지털 글로벌 기업 CEO(최고경영자)도 기본소득 도입하자고 한다. 인공지능에 의한 일자리 감소 시대에 경제순환구조를 유지하기 위해 (기본소득을) 대책으로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윤승민 기자 mean@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