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아파트가 해외 40개국 해킹 거점으로...국정원 "해커 확인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차현아 기자]
머니투데이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국내 한 아파트의 설비 자동제어 시스템 서버가 해외 해커들의 해킹 거점으로 활용된 사실이 드러났다. 해커들이 해킹 후 IP 추적을 피하기 위해 여러 경로를 거쳐 IP 세탁을 하는데, 그 거점 중 하나로 국내 아파트 시스템이 활용된 것이다.

국가정보원은 해외 해킹에 악용된 국내 IP 정보를 분석 조사한 결과 서울 소재 모 아파트의 설비 자동제어 시스템이 활용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올해 3월 해킹됐으며, 원격제어 프로그램이 설치된 뒤 해외 40개 국가에 있는 인터넷 서버를 공격하는 경유지로 활용됐다.

아파트 설비 자동제어시스템은 아파트와 빌딩의 냉난방기, 배수펌프, 저수조, 우수조, 냉난방기 팬, 난방수 온도 등을 자동제어하는 시스템이다. 이번에 해킹된 시스템은 한 업체가 개발한 특정 시스템으로, 국내에는 최소 260개 아파트와 빌딩에 보급됐으며, 현재 10여개 업체가 납품한 것으로 추정된다.

국정원 측은 "해당 아파트를 점검해 피해 시스템에 대한 외부 인터넷 접근을 차단하고 피해 상황을 확인 중"이라며 "국내 유관기관과 업체는 물론, 해외 협력기관 등과도 정보를 공유해 공격 주체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현아 기자 chach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