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혼외자 있으면 정치하면 안 되나" 강민진,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일침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족사에 대한 온갖 과민된 반응 이해 안 돼"

장혜영 "사생활에 대한 집착적인 보도와 부당한 공격에 단호히 반대"

조동연, 3일 오전 자진 사퇴 의사 표명한 것으로 알려져

아시아경제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정의당이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의 사생활 논란에 대해 "혼외자가 있는 사람은 정치를 하면 안 되는가"라고 밝혔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 위원장의 가족사에 대한 온갖 과민된 반응에 동의하지 않는다"라며 "아무리 공인이고 정치에 몸을 담았다 해도 결혼생활과 관련한 개인사를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알아야만 하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둘러싼 사생활 논란을 비판했다. 사진=강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 대표는 프랑스의 사례를 들어 정치인의 개인사가 논란이 된 점을 비판했다. 그는 "프랑스 미테랑 전 대통령이 혼외자가 있든, 결혼생활을 어떻게 했든 그 나라에서는 크게 관심 갖지 않는 이슈였다고 한다"며 "우리도 좀 그러면 안될까. 이런 문제는 개인 간에 벌어진 문제이고 당사자가 누군가에게 미안할 수 있는 일이지만 제3자인 우리들이 조 위원장으로부터 사과받을 이유는 하등 없다"라고 일갈했다.

이날 장혜영 정의당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조 위원장의 사생활 논란이 '인권침해적'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공직후보자도 아닌 한 사람의 사생활을 마구 들쑤시며 공격해대는 이 모든 일들이 너무나 인권침해적"이라며 "조 위원장이 도대체 뭘 잘못한 것인지, 무엇에 사과를 해야 하는지 조금도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그는 "조 위원장 사생활에 대한 집착적인 보도와 부당한 공격에 단호히 반대한다"면서 "여당 선대위의 영입인사이기 이전에 한 인간으로서 조 위원장에게 가해지는 부당한 공격을 단호히 막아서도 모자랄 판에 '국민 정서'를 운운하며 부화뇌동하는 민주당의 모습은 그야말로 점입가경"이라고 꼬집었다.

또 장 의원은 "성인은 못 되더라도 괴물은 되지 맙시다. 아무리 대선판이라지만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마저 팽개쳐버린다면 도대체 우리는 무엇을 위해 정치를 한단 말입니까"라고 강조했다.

한편 조 위원장은 이날 오전 자진 사퇴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에 앞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조 위원장이 아침 통화에서 사퇴 의사를 밝혔다"며 "이번 주말 직접 만나서 여러 가지 대화를 나눠보고 판단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