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밧줄에 묶인채 얼굴 감싸고'…페루서 기이한 미라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밧줄에 묶인채 얼굴 감싸고'…페루서 기이한 미라 발견

페루에서 최고 1,200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기이한 모습의 미라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AFP통신에 따르면 수도 리마 동쪽 카하마르키야 유적지에서 18세와 22세 사이의 남성으로 추정되는 미라가 발견됐습니다.

특이한 점은 미라가 밧줄로 꽁꽁 묶인 상태이고 손으로 두 얼굴을 감싼 모습입니다.

발굴 책임자는 잉카문명 이전 시대의 지역 장례 풍습과 관련된 것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라 옆에는 개로 추정되는 동물의 뼈도 발견됐으며 옥수수와 채소들의 흔적도 확인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