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억 클럽' 첫 문턱에서 제동...혐의 소명 못한 검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곽상도 전 의원의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50억 클럽'으로 상징되는 로비 의혹 규명에 힘을 쏟던 검찰 계획에도 제동이 걸렸습니다.

법원이 영장 기각 사유로 '소명 부족'을 지적하면서 부실수사 논란도 불거지고 있는데, 검찰은 보강수사를 걸쳐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곽상도 전 의원의 구속영장 기각 사유를 한마디로 정리하면 혐의 소명 부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