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건설 '원격현장관리플랫폼'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인드론과 스마트글래스 등 연계해서 현장 관리

아시아투데이

원격현장관리플랫폼 대시보드 사진./제공=현대건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황의중 기자 = 현대건설은 국내 최초로 무인드론과 스마트글래스를 연계해 건설현장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원격현장관리플랫폼’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그동안 건설현장에서의 스마트기기 활용은 데이터를 통합하기 위해 여러 시스템 접속이 필요했고 이에 따른 비효율적 업무로 실시간 현장관리가 어려웠다. 현대건설은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건설업계 최초로 다양한 스마트기기를 하나의 시스템에 연계한 원격현장관리플랫폼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현대건설이 개발한 플랫폼은 무인드론과 스마트글래스를 연계한 것이 특징으로, 영상과 3D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입체적 현장 관리가 가능하다. 360°카메라, CCTV 영상 등 다양한 스마트기기와 연계해 위험 작업구간 등에서의 현장 작업자 안전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사고가 발생할 경우 즉각적인 안전 조치를 취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도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 10월 원격현장관리플랫폼을 ‘경주 보문천군지구 도시개발사업 조성공사 현장’에 성공적으로 시범 적용했다. 향후에도 여러 현장 적용을 거쳐 단계적으로 확대해가며 국내 스마트건설기술을 선도해나갈 계획이다.

현대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내년 1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과 ESG 경영 강화 등에 힘입어 원격현장관리플랫폼의 도입이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원격현장관리플랫폼을 다양한 스마트기술과 연계해 현장에서의 작업자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