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순천 회동' 천하람이 전한 이준석 속내…"빈손으로 서울 안 갈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순천 회동 천하람이 전한 이준석 속내 "대선 패배 위기감 강해 보였다"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공개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당무 거부에 들어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전날 전남 순천으로 가 천하람 당협위원장을 만나는 등 지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데일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일 오전 장제원 의원 지역구인 부산 사상구 당원협의회 사무실을 방문하고 있다.(사진=이준석 대표 측)


국민의힘 순천당협위원장인 천하람 변호사는 2일 오전 MBC라디오에 출연해 “이준석 대표가 이대로 가선 대선에 이길 수 없다는 위기감이 강했다. 이 위기감이 해결되지 않는 한 서울로 빈손으로 쉽사리 올라갈 생각은 없어 보였다”고 말했다.

천 변호사는 “많은 분들이 권력투쟁이냐 신경전이냐 이런 말씀을 하시는데 그게 아니고 이 대표는 정말로 위기감을 크게 가지고 있다”면서 “이 대표가 대선 승리를 위해서 호남에서 기존 대선들에 비해서 큰 지지를 얻지 않으면 어렵다는 얘기를 지속적으로 했다”고 전했다.

천 변호사는 이 대표가 위기감의 원인으로 선거대책위원회의 ‘방향성’과 ‘인선’ 문제를 꼽았다면서 “모든 토끼를 잡겠다라는 식의 안철수식의 선거전”이라고 지적했다.

천 변호사는 “중도확장이라든지 어떤 개혁적인 변화의 모습, 이런 부분들에 대한 과연 진지한 고민이나 큰 방향성, 내지는 큰 그림이 있는지 등에 대한 불만 내지는 위기감이 컸다”며 “현재 인선이 신속하고 정확한 선거 캠페인을 하기에 적절한가 고민이 많았다”고 했다.

이어 “소위 말하는 파리떼나 하이에나 같은 분들이 후보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있는 게 아닌가 라는 부분에 대한 고민이 있다”며 “(이 대표는) 자기가 생각했을 때 대선승리를 위해서 꼭 필요한 조건들이 최소한 대선을 이길 수 있는 정도 내지 대표와 당 후보 전체가 잘 해나갈 수 있는 정도의 조건들이 관철되는게 필요하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천 변호사는 “김종인 총괄이 불발된 것에 대해서도 불만이 사실 있었고 특히 요즘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사람들이 익명 인터뷰를 통해 당내 갈등을 부추기고 오히려 선거전을 이상한 방향으로 끌고 가는 것에 대해서도 위기감을 갖고 있었다”며 “이 대표는 자기가 생각하고 있는 이 위기감이 해결되지 않는 한 서울로 쉽사리 올라갈 생각은 없어 보였다”고 강조했다.

천 변호사는 이 대표가 순천과 여수를 떠나 다른 지역으로 이동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 대표 쪽에서 공개하기 전에 먼저 공개하긴 어렵다”며 “많은 분들이 예상하시는 곳들이 여러 군데 있는 것 같은데 그 예상에서 벗어난 곳이라는 정도는 말씀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