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초장에 버릇 고쳐야" vs "어리다고 대표 무시"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간 갈등 국면이 길어지면서, 당내에서 책임소재나 수습책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뾰족한 해결책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이기주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윤석열 후보는 이준석 대표의 당무거부 사태에 대해 민주정당에선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며 애써 의미를 축소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민주적 정당 내에서 다양한 의견 차이와 이런 문제는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것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