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마트폰 소식

갤럭시S20 FE, 공시지원금만 78만원...사실상 ‘공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시지원금에 추가지원금 더하면...'0원'에 구매 가능

아주경제


갤럭시S20 팬에디션(FE) 모델의 공시지원금이 78만3000원으로 확대되면서 판매장려금을 더하면 사실상 공짜로 구매할 수 있게 됐다.

1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KT는 11월 30일 갤럭시S20 FE 모델의 공시지원금을 78만3000원으로 책정했다. 갤럭시S20 FE 모델의 출고가가 89만9800인 만큼 소비자는 11만68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그런데 현행 단통법에 따르면, 유통망은 이통사 공시지원금의 15% 범위 안에서 추가 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다. 78만3000원의 15%는 11만7450원이다. 만약 유통망에서 15%의 추가 지원금을 적용하면 소비자는 사실상 ‘공짜’로 휴대전화를 구매할 수 있는 셈이다.

갤럭시S20 FE 모델은 이른바 ‘가성비폰’으로 불린다. 갤럭시S20 일반형의 출고가는 124만8500원이었지만 FE모델은 이보다 약 30만원 저렴한 가격에 공개했다.

지난해 10월 16일에 출시했다. 갤럭시S20 FE는 S20과 유사한 트리플 카메라 세팅에 1200만 화소의 와이드 센서를 장착했다. 120Hz의 고주사율을 제공하고 3배 광학 줌과 30배 초해상도 줌도 적용됐다.

한편, 삼성전자는 당초 내년 1월로 예정된 갤럭시S22의 출시를 한 달 연기한 것으로 알려진다. 지난 8월에 출시한 갤럭시Z폴드3·플립3의 생산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신승훈 기자 shs@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