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FDA 자문위, 머크 ‘먹는 코로나 치료제’ 승인 권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위원회가 제약사 머크의 먹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의 사용을 승인하도록 권고했다.

조선비즈

제약사 머크가 공개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0일(현지시각) CNBC에 따르면 FDA의 항균약물자문위원회(ADAC)는 이날 투표를 통해 찬성 13, 반대 10으로 머크의 경구용 치료제 ‘몰노피라비르’의 승인을 권고하도록 결정했다.

다만, 위원회는 임산부들에게는 이 치료제의 사용을 권고하지 않기로 뜻을 모았다.

머크는 몰누피라비르 개발을 완료한 후 지난 4일 세계 최초로 영국에서 사용 승인을 받았다. 미국 정부는 FDA 승인이 나오기 전 이미 이 치료제에 대해 170만명분을 사전 구매한 바 있다.

화이자도 먹는 코로나 치료제인 ‘팍스로비드’의 개발을 완료해 현재 FDA에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한 상태다.

진상훈 기자(caesar8199@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