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제유가, 오미크론 확산·테이퍼링 가속화 우려에 5% 넘게 하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이 전세계적으로 확산될 것이라는 우려와 함께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자산 매입 감축(테이퍼링) 속도를 높이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원자재 투자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조선비즈

미국 텍사스 미들랜드에서 석유 시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0일(현지시각)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가격은 전날보다 3.77달러(5.38%) 하락한 배럴당 66.18로 거래를 마쳤다. WTI 선물 가격은 지난 10월 26일 배럴당 84.65달러까지 치솟았지만, 1개월 만에 20달러 하락했다.

이날 유가는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최고경영자(CEO)가 기존 코로나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에 큰 효과를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한 데 따른 영향으로 약세를 보였다. 그는 파이낸셜타임스(FT)와 가진 인터뷰에서 “현재 유통 중인 백신으로 델타 변이 때와 같은 효과는 거두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화이자와 모더나 등 백신 제조사들이 새로운 백신을 개발하겠다고 나섰지만, 실제로 유통이 되기까지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당분간 오미크론 변이가 계속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파월 연준 의장이 테이퍼링 가속화와 함께 긴축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힌 점도 유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파월 의장은 이날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인플레이션 압력은 더 강해졌다”며 “테이퍼링을 몇 달 더 빨리 마무리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진상훈 기자(caesar8199@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