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잠적 이준석, 부산에 나타나···제2의 옥새 파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후보와의 갈등으로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기고 공식 일정을 무기한 취소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부산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KBS 보도 등에 따르면 이 대표는 11월30일 오후 김해공항에서 포착됐다. 영상에서 이 대표는 김해공항 출구를 향해 걸어가고 있다. 또 부산에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과 김용태 청년최고위원 등과 만나 대화를 나누며 걸음을 옮기고 있다.

이 대표는 취재진에 부산을 방문한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달 29일 저녁 초선 의원 5명과 술자리를 갖던 도중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긴 데 이어 이날 오전 공개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당 대표의 잠적 사실이 언론에 일제히 보도되자, 오전 11시에는 ‘금일 이후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한다고 공지했다. 공개 활동을 무기한 접고 사실상 당무를 내려놨었다.

일각에서는 지난 2016년 총선 당시 김무성 대표가 친박계의 당 대표 흔들기와 이른바 ‘진박공천’에 반발해 대표 직인을 들고 부산으로 내려가 버린 ‘옥새 파동’을 떠올리게 한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사퇴설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하면서 당은 하루 종일 술렁였다. 이 대표가 당 대표직을 내려놓을 수도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자 당의 중진 의원들은 “차·포 다 떼고 이길 수 있는 판이 아니다. 당 대표까지 설 자리를 잃으면 대선은 어떻게 치르려는 건가(김태호 의원)” 등 선대위를 향해 성토를 쏟아냈다. 초선 의원들 역시 긴급히 총회를 열고 의견을 교환하기도 했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