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파월 "테이퍼링 속도 더 높여야"…긴축 가속화 시사(상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테이퍼링의 마무리 고려하는 게 적절"

"인플레 압력 높다…12월 FOMC서 논의"

약세 보이던 뉴욕 증시, 하락폭 더 커져

이데일리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30일(현지시간) 상원에 출석해 발언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테이퍼링(채권 매입 축소) 속도를 더 높일 것임을 강하게 시사했다. 신종 오미크론 변이의 등장으로 인플레이션 전망이 혼란스러워 졌음에도 일단 긴축을 가속화하겠다는 방침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파월 의장은 30일(현지시간) 의회 상원에 출석한 자리에서 “이번달 초 발표한 월 150억달러의 채권 매입 축소보다 (내년 이후에는) 더 빠르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준은 11월 FOMC를 통해 11~12월에 한해 채권 매입을 통해 시중에 직접 유동성을 공급하는 양적완화(QE)의 규모를 월 1200억달러에서 매달 150억달러씩 줄이기로 했다. 파월 의장의 언급은 내년 이후에는 월 150억달러보다 추가로 더 많이 매입을 축소해 테이퍼링을 빨리 끝내겠다는 의미다. 이는 곧 기준금리 인상이 앞당겨질 수 있음을 뜻한다.

파월 의장은 “현재 미국 경제는 매우 강하고 인플레이션 압력은 높다”며 “테이퍼링의 마무리를 고려하는 게 적절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따르면 현재 1년 기대인플레이션율 중간값은 5.7%다. 연준 목표치(2.0%)의 세 배에 달한다.

그는 전날 미리 배포한 서면 답변에서는 “최근 코로나19 감염 증가와 오미크론 변이의 출현은 고용과 경제 활동에 하방 위험으로 작용하고 인플레이션 불확실성을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시장 일각에서는 긴축 속도가 또 늦어지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파월 의장이 이날 발언은 이같은 우려를 불식하기 위한 것으로 읽힌다.

파월 의장이 오미크론 변이에도 불구하고 긴축 의지를 보다 명확히 하면서 뉴욕 증시는 낙폭을 키우고 있다.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32분 현재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블루칩을 모아놓은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38% 내리고 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33% 하락하고 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0% 떨어지고 있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다시 반등하면서, 장 초반 약보합권에서 움직였던 나스닥 지수마저 하락 폭이 커졌다.

월가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 변동성 지수(VIX)는 16.42% 급등한 26.73을 나타내고 있다. 그만큼 투자 심리가 쪼그라들고 있는 셈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