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소기업 찾은 윤석열, 이준석 패싱 질문에는 '잘 몰라' [TF사진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소재 2차 전지 우수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해 전기차 등에 사용되는 2차 전지 제조 설비를 살펴보고 있다. /윤석열 캠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윤 후보는 2차전지 강소기업 방문에 대해 "청주에 작은 기업이지만 세계적인 배터리 회사에 배터리 제작 시설의 일부를 공급하는 유명한 강소기업이 있다고 해 방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충정권 순회 일정 이틀째를 맞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소재 2차 전지 우수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해 전기차 등에 사용되는 2차 전지 제조 설비를 살펴보고 있다.

윤 후보는 2차전지 강소기업 방문에 대해 "2차전지는 전기차에 필수고, 미래산업의 아주 핵심적인 분야"라며 "청주에 작은 기업이지만 세계적인 배터리 회사에 배터리 제작 시설의 일부를 공급하는 유명한 강소기업이 있다고 해 방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소기업은 오로지 기술력 하나만 가지고 성장한 기업들"이라며 "강소기업들을 육성할 수 있는 연구개발(R&D)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더팩트

윤 후보가 2차 전지 우수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해 시설을 살피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윤 후보는 "강소기업은 오로지 기술력 하나만 가지고 성장한 기업들"이라며 "강소기업들을 육성할 수 있는 연구개발(R&D)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윤 후보가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기자들과 만난 윤 후보는 이준석 패싱 논란과 관련해 '이 대표와 연락해 보거나 관련 소식을 들은 것이 있나'라는 질문에 "저도 오늘 일정이 아침부터 바빠서 하여튼 (권성동) 사무총장과 통화했다"라며 "이유나 이런 걸 파악해보고 한번 만나보라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당 대표직을 그만둔다고 하면 선대위에 문제가 없을까'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가정적 질문은 하지 말아달라"고 답했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